·  현재위치 : 홈 > NEWS > 뉴스(게시판형)
제목 R)버려진 양심, 해수욕장 쓰레기 늘어 작성자 김인성
작성일 2018-08-09 오후 8:50:01 조회 631
◀ANC▶
올 여름에도 동해안 해수욕장은
피서객들이 밤새 쓰레기를 버리고,
새벽에 청소 근로자들이 부지런히 치우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피서객 수는 조금 늘어난 반면
쓰레기는 크게 늘었습니다.

김인성 기잡니다.
◀END▶
◀VCR▶
늦은 밤 강릉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이
발 디딜 틈 없이 피서객들로 붐빕니다.

젊은 남녀들이 삼삼오오 모여
술을 마시는 술판으로 변했습니다.

((이음말=김인성 기자))
지금 시각이 새벽 3시 40분입니다만
해수욕장 백사장에서의 술자리는 아직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새벽 4시가 되자 청소인력 40여 명이 투입돼
집게와 쓰레기봉투를 들고 청소를 시작합니다.

바로 옆에서 쓰레기를 치워도
아랑곳하지 않고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고, 또 아무 데나 버립니다.

◀SYN▶ 남성 A씨
-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담배 피우면 안 되는 것 혹시 아세요?
"몰랐어요."
- 이거 불법인데 모르셨어요?
"아! 그래요? 몰랐어요. 죄송합니다."

◀SYN▶ 여성 B씨
"이거 찍히나요?"
- 네, 촬영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안 피울게요."

단속이나 관리는 전혀 이뤄지지 않은 채
쓰레기를 아무 데나 버리고, 힘들게 치우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INT▶ 원연화/청소 근로자
"불이 있는 것도 그냥 버리고. 지정된 데가
있는데도 아무 데나 해. 그게 좀 아쉬워요.
젊은 애들이 요즘에 좀 바뀌어야 하는데 안
바뀌어."

//올여름 해수욕장 개장 이후 한 달 동안 강릉 경포해수욕장에서 나온 쓰레기는 72.9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7.7톤에 비해 26.3%나
늘었습니다.//

낮동안 폭염에 지친 피서객들이
해가 지면서 쏟아져 나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렇게 주운 쓰레기는
일일이 사람 손으로 서너시간 동안
분리 수거를 해야 합니다.

◀INT▶ 이명수 주무관/강릉시 자원순환과
"사람이 일일이 손으로 수거해야 합니다. 특히, 담배꽁초 는 줍기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지정된 분리 배출 장소에 배출해주시기 바랍니다."

양심 없는 피서객들이 아무 데나 버린 쓰레기가 맑고 깨끗한 동해안 해수욕장을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인성///
 
  뒤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845 소방 활동으로 인한 피해 보상 심의위원회 발족 이병선 2019/02/22 40
53844 3.1운동 100주년 기념 평화·통일 기원 행사 열려 이병선 2019/02/22 42
53843 파면 공무원 무죄 확정.. 형사보상금 지급 황구선 2019/02/22 67
53842 성폭력 피해자 지원 위한 해바라기센터 문 열어 이병선 2019/02/22 47
53841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금강산 관광 재개 해야"-투 유나은 2019/02/22 64
53840 R)김진태 추방 '촛불 집회'..지지자들 반발 백승호 2019/02/22 62
53839 R)조합장 동시 선거, 이번에도 깜깜이? 이웅 2019/02/22 67
53838 R)하천정비 임목 폐기물처리 허술-투 황구선 2019/02/22 84
53837 R)미세먼지 저감조치 시행..특별법에만 의존 이병선 2019/02/22 128
53836 2019/02/21 4
53835 평창군, 관내 소규모시설 안전점검 실시-투 권기만 2019/02/21 51
53834 영월 박물관 5곳, 문화가 있는 날 사업 선정-투 황구선 2019/02/21 45
53833 영월의료원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 40대 징역형 황구선 2019/02/21 43
53832 공무원노조, 한규호 횡성군수 퇴진 운동 김진아 2019/02/21 54
53831 '더 깨끗한 원주 만들기' 세부추진계획 보고회 유나은 2019/02/21 64
53830 R)수협조합장 선거, 무자격자 투표논란 김형호 2019/02/21 51
53829 R)산업공단 안팎 폐기물 무단 투기 기승 황구선 2019/02/21 53
53828 R)황영철 항소심도 징역형 "의원직 상실 위기" 백승호 2019/02/21 49
53827 R)애물단지 토지 세트장, 15년 만에 활용책 찾아-투 김진아 2019/02/21 86
53826 도내 휘발유 가격 하락세 멈춰..리터당 1360원 이병선 2019/02/21 27
53845건,  1 / 2693 Page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제목에서 검색 이름에서 검색 내용에서 검색
  
TV
· TV편성표
· 프로그램 소개
· 프로그램 구입안내
RADIO
· AM 편성표
· FM 편성표
· 프로그램 소개
NEWS
· 뉴스데스크
· 뉴스(게시판형)
· 뉴스(블로그형)
· 뉴스제보
· 시청자의견
· 뉴스VOD
· 기자출입처 및 이메일
인터넷방송
· VOD
· 특집 VOD
· 뉴스 VOD
· 종영 프로그램
시청자공간
· 공지사항
· 열린게시판 & 시청자불만코너
· 네티즌 영상
· 네티즌 사진
· 원주의 자연
광고사업
· 종류와 특성
· 방송광고의 절차
· 광고요금
· 홈페이지 광고
문화행사
· 시민강좌
· 임신육아교실
· 해외문화탐방
· 여성테마기행
· 원주MBC 공연행사
· 한방건강강좌
· 국내문화기행
원주MBC
· 대표인사말
· 회사연혁
· 조직도/CI소개
· 채널 및 주파수
· 부서별 안내
· 견학안내
· 아나운서 소개
· 찾아오시는길
시청자위원회
· 시청자위원회
· 운영규정
· 시청자위원 명단
· 시청자위원회 회의록
· 시청자불만사항 수렴결과
· 청탁금지법 공무수행사인 공개
회원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회원정보수정
· 회원탈퇴
· 개인정보처리방침
· 회원약관
· 저작권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