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
국내 대표 자사고인 민족사관고가
자율형사립고의 일반고 전환을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으로 발표한 교육부를 비판했습니다.

민사고는 "부실한 자사고를 단계적으로
도태시키겠다고 하다가 갑자기 시행령을 바꿔
모두 없애겠다는 정부를 신뢰할 수 없다"며
"무상교육으로 특별 프로그램을 할 수 있다면
공교육이 보여주면 될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산골에 있는 민사고는 전국 모집을 전제로
설립허가를 받았는데 학생 선발 권한을 없애면
폐교하라는 얘기"라며, "다른 자사고와 협의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수 밖에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