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
◀ANC▶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가균형정책이 강화되어야 한다"며
그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혁신도시가 없는 충남, 대전을 언급하며
사실상 추가 지정에 대한 의지도 드러내

향후 공공기관 2차 이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조성식 기잡니다.

◀END▶
◀VCR▶

원주를 비롯한 전국 10곳의 혁신도시에
모두 153개의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했습니다.

그리고 정치권의 요구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 내 122개 공공기관에 대해서도
추가 이전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미 도내에서도 원주를 포함한
일부 시군이 유치전에 뛰어들어 물밑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한 국가균형정책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총선 이후에
본격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또, "행정 수도를 예상한 세종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충남과 대전 지역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SYN▶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 이전 이후에 새롭게 생긴
공공기관들의 추가 이전 문제라든지
또 충청남도와 대전 지역에서는 혁신도시를
추가로 지정해 달라는 요구도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앞으로 총선을 거치면서.."

현재 광역시 등에도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게다가 정부가 신설되는 공공기관은
수도권이 아닌 혁신도시에 우선 입주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있습니다.

이를 비추어보면
앞으로 추진될 공공기관 2차 이전은
기존 혁신도시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가거나

아니면 신규 혁신도시 지정과 맞물려
추가 이전이 이루어질 것이란 예측이 가능해
보입니다.

◀INT▶김강순 / 원주시 혁신기업도시과
"작년 11월에 2차 공공기관 이전 전략 용역을
완료한 상태입니다. 향후에는 이전 공공기관
개별적 면담을 통해서 조금 더 확실하게 이전을
할 수 있도록 유치 전략을 펼 계획입니다."

(s/u)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이후에
추진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혀
공공기관 추가 이전 문제가 과열 경쟁이나
선거 이슈로 번지는 것을 차단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성식입니다 (영상취재 홍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