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
◀ANC▶
원주에서 도시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던
민간 업체들이 사업을 포기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도시공원 일몰제가 시행되는 7월까지
사업자를 다시 구하지 못하면 공원구역이
해제되기 때문에, 도심 내 난개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권기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원주 중앙공원 2구역 조성사업을 추진하던
토지주택공사, LH가 지난달 21일 원주시에
사업포기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업성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 입니다.

도시공원 사업은 민간 사업자가 전체 공원을
조성하고, 일부 공간에 아파트를 지어 수익을
내야 하는데, 분석 결과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S/U)특히 기업도시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들이
들어서면서 원주 지역에 미분양 물량이
늘어나는 등 과잉공급 우려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원주시는 새로운 사업자 모집에 나섰지만,
공기업이 포기한 사업을 누가 이어받아
진행할지, 전망이 밝지는 않습니다.

◀INT▶ 박광수 / 원주시 환경녹지국장
"시간은 촉박하지만, 사업체가 들어올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사업자가 들어오지 않을 경우, 또 다른 방법으로 해서
일몰제 적용 전에 도시공원이 실효되지 않도록
다각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중앙공원 2구역뿐만이 아닙니다.

원주시가 당초 민자로 개발을 추진한
도시공원은 중앙 1·2, 단계 1·2,
단구까지 모두 5곳.

단구공원은 중앙2구역과 마찬가지로 사업자가
포기의사를 밝혀, 원주시가 320억 원을 들여
매입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단계1구역 역시 사업자가 포기한 이후
정부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 촉진지구로
방향을 전환해 추진하고 있고,
단계 2구역은 경사도 등 조건이 열악해
사실상 공원조성을 포기한 상태입니다.//

시가 매입할 수도 있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최악의 경우 현재 착공에 들어간
중앙1구역과 단구공원을 제외한 3곳은
도시공원 일몰제에 들어가는 오는 7월
모두 공원구역에서 해제될 수도 있습니다.

◀INT▶ 전병선 / 원주시의원
"원주시가 인구를 과잉 예측하다보니까, 주택도 같이 늘었거든요.
그런데 실제로 인구가 안 늘었습니다.
그러다보니까 주택 소요가 안되니까 민간업자들이.."

원주지역 아파트 과잉공급 여파가
도시공원 민자개발 사업에 발목을 잡으면서,
도심 내 난개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권기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