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
◀ANC▶
원주시가 한옥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 특혜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원주시장은 지역발전을 위한 사업이라며
특혜는 없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원주시장 최측근 인사가 사업부지 바로 옆에
대규모 부지를 소유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의혹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권기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원주시 관설동 한옥마을 예정부지 옆 야산.

원주시장 측근으로 알려진 인사 박 모씨가
대표로 있는 법인이 소유한 땅입니다.

3개 필지 6만 9천여㎡, 2만 평이 넘는 부지로,
한옥마을조성 계획부지와 붙어있는 땅입니다.

진입로가 개설되고 한옥마을이 조성되면
땅값이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옥마을 관련 특혜 의혹이 부지를 소유한
시공사에서, 시장 측근에 대한 특혜로
확장되고 있는 것입니다.

해당 부지 등기에는, 또 한 명의
원주시장 최측근 인사가 등장합니다.

원창묵 시장이 임기 중 총력을 쏟은
화훼특화단지 시민모임 회장 김 모씨로,
이 땅을 담보로 거액을 빌려 쓴 사실이
명시돼 있습니다.

김씨와 박씨는 사실 4년 전에도
비슷한 의혹을 받았던 인물들입니다.

당시 원주시의 갑작스러운 무실동 도시계획도로
개설 결정 직전에 이들은 영농법인을 만들어
일대부지를 대거 매입했습니다.

원주시 핵심 관계자가 계획을 미리 알려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입니다.

의혹과 관련한 검찰수사가 진행됐지만,
결국 정보 유출에 대해서는 밝혀내지 못했고,

지난해 5월 김씨와 박씨는 농지법 위반
혐의로만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이 땅을 사고 파는 과정에
발생한 수 백억 원으로 추정되는 시세차액은
환수·추징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3.3㎡당 100만 원 선에 거래되던 땅 값은
3년 만에 7, 8백 만 원을 호가하고 있습니다.


◀INT▶ 인근 주민
"평당 6백씩 거래가 되려고 했는데,
땅 주인이 8백을 달라고해서..
예식장하려고 사놨다는데 모르겠어"

김씨와 박씨는 함께 여러 법인을 만들어
부동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경제공동체로 알려져 있는데,

화훼단지, 화장장 등 원주시가 추진하는
주요 사업마다 빠짐없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S/U)원주시는 도시계획도로를 냈고,
누군가는 이로 인해 큰 돈을 벌었습니다.

똑같은 사람들이, 똑같은 방식으로
같은 일을 반복해 추진하고 있지만,
원주시장은 특혜가 아니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INT▶ 원창묵 원주시장
"지형을 보면 알지만, 산 넘어에 있기 때문에,
개발행위를 할 수 없는 곳이기 때문에,
그건 불가능한 의혹제기다 저는 단언합니다.
(그쪽 부지가 가까이 있는 건 알고 계셨네요?) 모르지.
누구 땅인지 알고 시장이 하나?"


MBC뉴스 권기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