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
◀ANC▶

60세 이상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노인복지관에서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노인들이 삶을 설계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하지만 강원도 안에서도 상당수 군 지역은
아예 노인복지관이 없는데요..

매년 수억 원의 운영 비용을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노인 복지에서도 도농 격차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병선 기잡니다.

◀END▶
◀VCR▶

댄스 강사의 흥겨운 지휘에 맞춰서
어르신들의 움직임도 경쾌해집니다.

또다른 교실의 어르신들은 필묵을 이용해
색색깔의 그림을 그려내는데 여념이
없습니다.

원주시 노인복지관에서는 이처럼
매일 시간마다 빽빽하게 들어찬 프로그램이
노인들의 여가와 교육 등 '인생 2모작'을
이끌고 있습니다.

◀INT▶용석찬 부관장 / 원주노인복지관
\"(프로그램이) 고령층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앞으로
신세대 노년들이 복지관을 이용할 때는
더 많은, 다양한 욕구들이 있기 때문에
(더 늘려가겠다)\"

하지만 모든 지역의 노인들이 이처럼
노인복지관의 혜택을 누리는 건 아닙니다.

(cg)
나라살림연구소가 전국 광역 시·도의
노인복지관 현황을 살펴본 결과,

강원도는 노인복지관이 없는 시·군이
8곳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노인복지관은 물리치료사와 사회복지사를
상주 인력으로 고용하고 있어,

복지와 관련해 경로당이나 노인교실보다
훨씬 체계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노인 비율이 높은 강원도에 정작 이들을
위한 시설이 부족한 겁니다.

◀INT▶정다연 연구원 / 나라살림연구소
\"노인복지회관은 경로당보다는 조금 더
나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노인복지관
시설보다는 프로그램이 부족하다든지
기능 같은 게 없는 (곳이다)\"

(s/u) 하지만 이런 상황에 대해서
지자체만 탓하기도 어렵습니다.
노인복지관을 운영하려면 대부분의 비용을
지자체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

일부 지역은 건물이 지어진지 오래돼
법에 명시된 면적도 맞추기 어렵고,

규모는 갖췄더라도 상주 인력으로
최소한 7명을 고용해야 하기 때문에
수억 원의 운영비를 매년 감당해야 합니다.

영월처럼 LH의 노인복지여가시설
공모 사업에 선정돼 5년 간 운영비를
지원받는 방법도 있지만,
그 뒤에는 어차피 다시 지자체 몫입니다.

◀SYN▶평창군 관계자
\"군비로만 설치해서 운영을 하기가 좀
어렵고, (설치해도) 먼 지역은 이용하기가
어렵죠, 사실. 몇 개 면, 몇 개 리 주민만
이용이 가능할 것 같고요\"

노인비율이 급격히 증가해 이른바
초고령사회에 진입하고 있는 농촌이
오히려 노인복지를 외면할 수밖에 없는
역설적인 상황..

노인복지관 기준을 완화하거나
인구 5만 이하 군단위 자치단체에는
예외적으로 노인복지관을 짓고 운영하는데
국비를 지원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합니다.

MBC 뉴스 이병선입니다. (영상취재 차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