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목록형)
언제나 따뜻하고 즐거운 방송 원주문화방송입니다
◀ANC▶
정부의 규제자유특구에 포함된
'강원디지털헬스케어사업'이
시작도 못하고, 좌초위기에 빠졌습니다.

핵심이 원격진료실증사업인데,
의사회가 강력 반발하다 보니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다혜기잡니다.
◀END▶
◀VCR▶
대통령은 지난 달 부산에서
전국 7개 규제자유특구를 발표하면서
모두 발언으로 원격진료를 거론했습니다.

◀SYN▶文대통령 7월 24일
"고혈압 당뇨병 만성질환으로 제한된 범위이긴하지만
드디어 원격진료의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원격진료는 강원디지털헬스캐어를 넘어
전국 7개 규제자유특구의 상징으로 여겨졌지만,
시작도 못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구발표 3주가 지났는데 아직도 환자를
'원격진료'할 의사를 구하지 못한 겁니다.

입장표명을 유보해 오던 강원도의사회도
원격진료를 위한 협의에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INT▶강석태 회장/강원도의사회
"솔직하게 얘기를 하라그러면 저희는 원격진료사업에는
협조를 하기 힘들죠. 원칙적으로.."

유일한 원격진료 참여기관으로 거론됐던
원주의 한 의원도 사업제안서에 원격진료는 없다며,
포함되는 걸 알았다면 불참했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원격진료를 하겠다는 의사나 의료기관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원격진료 실증사업'을
하겠다고 발표한 겁니다.

강원도는 원격모니터링 수준의 사업제안을 했는데,
중앙부처와의 협의과정에서 '원격의료'로 개념이 확대됐고,
이때문에 의사협회와 소통할 시간이 부족했다는 입장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강원도가 먼저 '원격의료'를
제안한 만큼 책임도 강원도에 있다는 입장입니다.

원격진료를 성사시켜야 할 강원도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책임을 서로에게 떠 넘기면서, 디지털헬스케어사업이
대폭 축소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다혭니다.//(영상취재 홍성훈)